열사정보

정성희-당시 20세

정성희-당시 20세

정성희(당시 20세)

1962년 1월 출생
1981년 연세대 영독불계열 입학
1981년 11월 25일 시위관련으로 연행되어 조사를 받음
1982년 11월 28일 강제징집됨
1982년 1월 4일 자대배치, 이후 학원소요 관련자로 지속적인 감시를 받아옴
1982년 7월 23일 의문의 죽음을 당함
은행에 재직 중인 아버지와 교편 생활하는 어머니 사이에 1남 2녀중 외아들로 태어난 정성희 동지는 국민학교 때는 전교 어린이 회장에 뽑힐 정도로 우수한 학생이었으며 고등학교 때부터는 남달리 독서를 많이 하여 문학적 소양이 풍부하였고 비교적 과묵하고 조숙한 편이었다. 고 3시절 대학입시 준비에 바빴던 시간에도 틈틈히 많은 문학작품과 철학책들을 읽고 문학, 철학, 사랑, 장래의 이상, 종교, 신앙, 진리, 영화, 팝송, 고전음악 등 많은 부분에 대해 자기나름의 생각과 인식을 정리하여 시와 단상의 형식으로 남겨놓고 있는 동지는, 신문, 월간지 등을 읽으며 시국, 민주화, 언론 등에 대한 관심과 생각을 표현하고 있다.

그후 연세대 영독불계열에 입학한 동지는 일차 문무대 훈련 당시 시위를 선동하고 노래를 선창하였다는 이유로 문교부 리스트에 기록된 뒤 연행되어 조사를 받다가 강제징집을 당하였다. 그리고 1982년 7월 23일 의문의 죽음을 당하여 강제징집, 녹화사업으로 인한 첫 번째 희생자가 되었다.

동지의 사망소식을 들은 가족들이 23일 오후 5시경 연천 모식당에 도착하여 사망 통보한 군인을 접견한 후 병참모부에 다시 가 “근조 고 정성희”의 현수막과 빈소를 목격하였다. 군당국에서는 사고 현장이 최전방 민간인 통제구역인 이유로 현지 답사는 불가능하므로 간단한 도면 설명으로 “자살”임을 믿어 달라고 간청하고 군인의 사체는 군부속품으로 병참모부에 안치되었다고 하였으며, 부모로부터 부검포기서와 화장동의서, 사망사인에 이의없고 이후 법적 이의를 제기치 않기로 하는 각서 등을 받았다.

군당국의 발표에 의하면 동지의 유서는 없었고 몇줄의 낙서 쪽지(또 백양로를 걸어보고 싶다. 죽음앞에서 내가 이렇게 담담하다니. 윤희(동생)야 네가 배운 지식을 가난하고 병들고 눌린자들을 위하여 활용해라)만이 있다고 하였다. 그리고 당시 전방훈련을 나와서 함께 근무했던 조선대학교 공과대학 전기공학과 2학년 학생인 임동구 군에 대한 조사 결과 동지가 임동구 군에게 “형씨는 참 좋겠네요. 이제 전방교육을 마치고 고향으로 가면 학교도 다니고, 자유로이 활동을 할 수 있으니까 얼마나 좋겠어요. 나는 학교에서 데모를 하다가 강제로 군대에 끌려와서 전방근무를 하는데 사회에 나가면 낙인이 찍혀서 취직도 잘 안될테고 하니 참 희망이 없다”라는 말을 했으며, 사망 당시에는 총소리가 나서 옆에 가보니 총으로 자살하여 죽었다는 진술을 받아 내었다고 하였다.



동지가 남긴 글


<일기 중에서>

그 나라의 언론이 제 구실을 못하고 진실을 그대로 보도하지 않고 은폐할 때 그 나라 국민은 무지에서 비롯된 소극적이며 이기적이고 또한 근시안적인 무기력한 국민이 되어간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과거 우리나라의 언론이 그 책임을 완수치 못했기에 현 시국이 문제점이 있는 것이다.

1980년 5월 8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