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훈-당시 29세

장용훈-당시 29세

장용훈(당시 29세)

1959년 전남 승주군 월등면 출생
1987년 전남 순천시 현대교통 택시운수회사에 입사
순천시 인제동 사글세방에서 부인과 1남 1녀와 함께 생활
1988년 5월 24일 회사측의 부당노동행위와 노동조합 탄압에 항의하여 분신
1988년 5월 30일 전남대 병원에서 운명
현대교통 택시기사로 근무하면서 노동자의 권익을 옹호, 대변하는데 앞장서오던 장용훈 동지는 88년 2월28일 자전거와 경미한 접촉사고가 발생하여 자비로 합의, 해결하였다. 이 일을 빌미로 3월5일 과장은 장용훈 동지에게 불리한 경위서를 강요했고, 동지가 이를 거부하자 일방적으로 승무 정지시키고 집단폭행하였다.

장용훈 동지는 원통한 마음으로 검찰과 노동부에 고소와 탄원을 했으나 이들은 합의만을 종용한 채 방관했다. 회사측은 고소에 대한 보복으로 노사협의회도 거치지 않고 부당해고를 통지했다. 동지는 억울한 상황을 해결해 보고자 여수 노동부를 비롯해 서울에도 찾아가 보았지만 절차만을 따지면서 무성의로 일관할 뿐이었다. 결국 88년 5월24일 장용훈 동지는 회사 사무실에서 몸에 신나를 끼얹고 “뒤를 잘 부탁한다. 이렇게 무시당하고 가정은 파괴당하고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할 지 모르겠다. 이놈의 세상 비통해서 살 수 없다”라고 외친 후 산화해 갔다.



동지를 생각하며


한달에 20일 이상, 하루에 절반씩 뼛골이 쑤시게 일해서 고작해야 수당 다 합쳐서 한달 월급 30여만원으로 처와 두 자녀를 먹여 살리며 성실히 일해왔던 노동자를 경미한 접촉사고를 구실로 회사측 눈에 벗어났다고하여 초안까지 잡아주며 불리한 경위서를 강요하다가 이를 거부하자 비조합원을 사주하여 집단폭행까지 가한 회사측의 소행을 보라!

더군다나 노사합의에 의해 조건없는 복직을 약속해 놓고 돌연 아무런 이유없이 해고조치한 사실은 평소 노동자를 돈벌이 기계로만 간주한 처사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장용훈 기사의 분신은 하루 아침에 발생한 사건이 이니었다. 평소에 회사측은 노동조합을 와해시키기위해, 조합원이 사고를 낼 경우 배차정지를 가하고, 출근이 약간 늦게 되면 3일동안 배차정지처분을 내렸고 택시보유수보다 훨씬 많은 인원을 고용하여 조합원에게는 걸핏하면 승무정지등 불이익한 처분을 내렸다. 그런가 하면 비조합원에게는 사고를 내도 아무런 제재도 가하지 않았음은 물론 온갖 특헤를 주어왔다.

생계의 터전을 비참하게 빼앗기고, 믿었던 노동부에서마저 냉대받은 힘없는 노동자가 마지막으로 할 수 있었던 일은 무엇이었겠는가! 그것은 죽음이었다.

자신의 몸을 불살라 다시는 이땅에 두 번 다시 자신과 같은 비참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기를 죽음으로써 항거하는 길이었다.

장용훈 노동투사의 분신은 현대교통 전 근로자의 외침이요, 이땅의 억압당하는 천만 노동자와 민중의 생존권이 보장되는 진정한 민주주의와 민족통일을 염원하는 사천만 애국 국민의 외침이다.



동지가 남긴 말


<유 언>

“회사에 대해 나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 회사측의 횡포로 집단폭행 당시 비조합원 3~4명이 있었으며, 시민택시 조합원 1명, 회사조합원 1명이 이를 말렸다. 그때 당한 폭행으로 치료비 170만원의 빚더미를 짊어진 채 하소연 할길이 없어 사장, 상무, 과장 이영세의 폭행에 분하고 원통해서 고소를 하였다”고 말하며 동료에게 “여러분이 잘해라! 기죽지 말아라”, “내가 놀고 있을 때 나에게 짜장면 몇 그릇 사준 사람도 있었다. 고맙다” 회사는 1만원도 안해주었는데....

“나를 위해 조합장 이하 조합원들이 데모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고생이 많은 줄 잘안다”고 말하였으며, 동생에게 “형노릇 못해 미안하고 어머님께 불효해서 미안하다”며 “어머님 미안합니다! 죄송합니다!”

“사장, 상무, 이영세 과장은 나앞에 와서 무릎꿇고 사죄하면 조금은 용서해 주겠다”며 “관계된 사람들과 힘모아 밀어 붙여 꼭 복수를 해야 한다” “잘 살아 선의의 복수를 꼭 해주라!”며 부인에게 “소원이가 보고싶다 사는데 애로점이 있더라도 잘해달라”며 마지막 유언처럼 병상에서 한 말이다.

국립5.18민주묘지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