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철승-당시 22세

노철승-당시 22세

노철승(당시 22세)

1965년 3월 5일 출생
1983년 광주상고 졸업
1987년 3월 1일 의문의 죽음을 당함
노철승 동지는 군복무를 마치기 위해 1985년 6월26일 논산 훈련소에 입대하여 훈련을 마치고 무선통신사 면허를 소지하였기 때문에 수도방위사로 차출되었다. 수도방위사에서 근무하던 중 상급자들로부터 기합, 구타등으로 다리를 다쳤기에 86년 4월19일 수도통합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았다. 1986년 11월14일 광주병원에서 후송치료 중 1987년 2월15일 수도방위사로 원대 복귀하여 87년 3월1일 8시50분에 특정 지역(청와대 뒷산) 삼일초소 남방 450미터 지점에서 총탄 2발을 머리에 맞고 사망하였다.


① 노철승 동지의 형 노찬승이 조선대학교 철학과 4년 재학중 1985년 5월10일 군에 입대하여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군법에서 3년형을 선고받고 전주교도소에서 복역중이어서 노철승 동지는 신원이 부적합한데 특수부대내에서 근무하면서 형과 내통(편지를 수사기관에서 보관중임) 한다고 보안부대에 끌려가서 심한 고문을 받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됨. 1987년 원대 복귀시 집에서 약 5만원의 돈을 소지하고 바로 특정지역에 배치되었는데 유품에 돈이 전혀 없었음. 사체부검시 하체에 모세혈관 파열상이 심함. 사망 후 유서가 발견되지 않고 제대가 9개월밖에 남지 않아 자살할 이유가 없고, 1987년 3월1일 6시30분-8시30분 사이 초소에서 같이 근무한 병장 정태영을 1987년 3월25일 면담하여 죽은 경위를 물어보니 “뒤에서 총소리가 나서 죽은 것으로 알았다”고 했으며, 그러면 죽은 현장에 가보았느냐고 물으니 안 가보았다고 하였고, 육군 제8010부대에서 조사한 내용을 받고 의문점이 많아 동년 2월15일부터 3월1일까지의 행적을 알기 위해 내무반 동료들의 명단을 요구하였으나 소관이 아니라고 거절하였음.

② 사체처리 등의 요청서에 의하면 총탄 두 발을 맞아 죽었다고 되어 있는데 K-2 자동소총으로 총알이 두 발은 나갈 수 없다고 하는데 두발만 나간 점도 의심스러우며, 총탄 삽입구가 이마이고 총알이 나간 곳은 뒷목 부위에 있기 때문에 본인이 총을 들고, 즉 위로 들고 쏘았다는, 즉 스스로는 불가능한 자세가 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