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정보

김장수-당시 31세

김장수-당시 31세

김장수(당시 31세)

1957년 9월 4일 충남 서산에서 3남 2녀 중 넷째로 출생
1975년 2월 인천 향도고등학교 중퇴 그후 극동운수, 조준택시, 안성화물, 유성화물 등에서 근무
1985년 9월 14일 경기교통(현재 보성운수) 입사
1987년 6월 15일 인천 경기교통 노동조합 조합장 활동 중 해고
1987년 8월 16-22일 파업농성으로 해고철회시키고 단체협약 체결
1987년 12월 31일 회사측의 사주를 받은 일부 간부들에 의한 반조직적인 행위 극성, 위원장직을 사임함
1988년 2월 24일 해고예보통보 받음, 부당해고 반대투쟁 벌임
1988년 3월 1일 부당해고 항의하며 오후 4시 회사에서 단식농성 오후 8시 50분경 분신
1988년 3월 9일 전신 70%, 3도 화상을 입고 오후 8시 15분 운명
경기교통 노동자들은 87년 6월15일 김장수 동지를 중심으로 노조를 결성하였고, 김장수 동지는 조합장으로 피선되었으며 근거없는 최종렬(총무) 동지의 해고조치에 대해 8월16일부터 6일 동안 파업농성을 벌여 단체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후 회사는 조합내부의 분열을 조장, 김장수 동지를 몰아내고, 88년 2월24일에는 김장수 동지와 공석용 동지를 해고 예고조치하였다. 이에 김장수 동지와 공석용 동지는 민주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자행된 부당해고는 절대 인정할 수 없다며 항의투쟁을 해왔다. 그런 가운데 김장수 동지는 3월1일 회사에 단식농성하러 갔다가 오후 8시50분경 분신하게 되었다. 그리고 9일간의 투병기간 중 9일 오후 8시15분에 운명하였다.



동지가 남긴 글


경기교통 조합원에게 드리는 글

인간의 도덕성마저 타락한 세상 멀리하고 나 혼자만이라도 저 넓은 광야로 나가 끝까지 젊음을 불태우려 했던 포부는 하나의 꿈이 되어버린 채 이제는 고뇌와 갈등 속에 나날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이 넓은 가슴 속에 깊은 곳까지 아픔을 감수하면서 여러분의 성원과 갈채 속에 이끌어오던 조합과 조합원들의 바램을 뒤로 하고 조용하고 온화한 가정으로 돌아가고자 했던 이 한 목숨.

또 다시 비장한 세계를 맞이하여 본인은 좌절과 고뇌 속에 오늘 하루를 보냅니다.



동지를 생각하며


<누가 우리 형제 김장수를 이 지경으로 만들었는가?>

인간 김장수! 경기교통소속 택시기사. 그는 운전대를 잡고 거리를 누빈, 그러면서도 다른 노동자들과 같이 자신의 품을 판 대가로 월급을 받아 먹고 살아야 했던 틀림없는 노동자였습니다. 아니 한걸음 더 나아가 그는 노동자의 생존권과 단결권을 보장받으며 당당히 주인으로 살기 위해 열심히 노조활동을 했고, 투쟁을 했고, 조합의 위원장으로 당선되어 조합원들을 이끌었던 모범적인 노동자였습니다. 그는 조합장으로서의 활동을 열심히 하기 위해 전세금을 빼서 월세를 살고, 신혼부터 부어오던 적금을 해약하여 활동비로 쓸 만큼 헌신적인 노력을 하기도 했습니다. 바로 이 사실, 똑똑하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노동자라는 사실이 악덕 기업주 이상철이 김장수 동지를 악랄하게 괴롭히고, 동료 조합원들과 이간시키고, 해고시키게 한 원인이 된 것입니다. 이처럼 노동자를 사장의 돈을 벌어주는 수단 쯤으로나 알고, 노조를 통해 노동자들이 단결하는 당연한 권리를 도저히 두 눈 뜨고 못보는, 파렴치하고 야비한 악덕 기업주 이상철, 그의 부당노동행위에 맞서 줄기차게 투쟁해 오다가 그 막바지에서 김장수열사는 그렇게 자신의 몸을 불사른 것입니다.



<성명서>


인천 노동형제 여러분!

지금 가족들은 연로하신 아버님까지 나서서 “김장수의 뜻을 헛되이 하지 않겠다”, “옳게 해결 안되면 나라도 분신한다”고 하실 만큼 굳은 각오를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경기교통 조합원들이 더 나아가 인천택시의 전조합원이 “김장수 동지를 살려내라. 그의 투쟁을 헛되이 말자”고 결의하며 ‘인천택시’와 연대하여 대응하고 있습니다. 병원 노동자들도 그리고 인천지역 민주노조들도 지원을 하고 연대를 위해 뛰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어디에 있든지 노동자는 하나, 그래서 싸우고 단결하는 목표도 하나입니다.

일어섭시다. 그리고 어떠한 탄압과 반노동자적 세력에 대해서도 위대한 단결로 전진, 투쟁합시다. 그리고 기필코 승리합시다. 이미 우리는 나약한 옛날의 우리가 아닙니다.

김장수 동지가 부르짖었던 해고없는 세상! 노동자도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받는 사회를 위해!

우리는 인천택시에 모여 많은 것을 배웠다.

말로만 듣던 단식투쟁을 실제로 체험 해보고 느꼈으며, 더 큰 수확은 연대투쟁의식이다.

현재까지는 이론과 실제 모순, 타협의 갈등, 합리와 불합리 속에서 자기를 감추려던 우리가 모여 서로가 서로를 이해하고 양보하는 미덕 속에 굳게 뭉쳐 단결된 힘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은 큰 발전이며 앞으로 인천지역 민주노조 발전에 가장 큰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성진기업노동조합 김 명운>

김포고려공원묘지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