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김성원

김성원

1965년 6월 22일 출생
- 1984년 경상대학교 사범대학 입학
- 1990년 경상대학교 총학생회장 권한대행 역임
- 1991년 7월 구속
- 1993년 우루과이라운드 투쟁 당시 사천군 농민회 실무자로 활동하며 농민운동에 헌신.
- 1994년 사천군 농민회 사무차장
- 1995년~1996년 사천군 농민회 사무국장
- 1997년~2000년 전농 경남도연맹 정책실장 등 역임
- 2001년 4월 23일 운명

동지는 80년대 전두환 정권의 광폭한 탄압 속에서 동지는 학생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가꾸었으며, 1990년 경상대 총학생회장도 부회장도 끌려가버린 노태우 정권의 치하에서 동지는 권한대행으로서 끝까지 전선을 지켜냈다. 농민활동가로서의 삶을 선택한 동지는 도연맹 정책실장이라는 중임을 맡아 가진 모든 힘과 열정을 쏟아붓다 암이라는 병을 만나고 말았다. “삶은 길고 짧음의 차이만 있어 먼저 갈 뿐”이라는 동지의 말대로, 정말 치열하게 살아온 세월을 35년의 세월을 거두었다.

식민지 조국의 아들로 태어났기에 반미 자주와 조국통일 투쟁의 이름 없는 전사가 되어 이 청춘 바치겠노라 동지는 언제나 말했습니다. 고통받는 농민의 아들로서 농민해방 참세상 건설에 한 목숨 바치겠노라 동지는 언제나 다짐하곤 했습니다. 전사의 맹세를 지켰기에 동지는 독재 정권의 감옥에 갇혔고, 또한 농민 활동가로서 마지막 쓰러지는 순간까지 회의와 투쟁에 치열했었습니다. 세상에 이런 사람이 어디에 있을까요. 자신의 미래보다는 조국의 운명을 걱정한 사람, 자신의 안락보다는 민족의 통일을 더 염원한 사람, 돈과 권력보다는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농민활동가로서의 고난의 길을 선택한 사람, 그는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 조사 ‘김성원 동지를 가슴에 묻으며’ 중에서 -
<조사 - ‘김성원 동지를 가슴에 묻으며’ 중>


식민지 조국의 아들로 태어났기에 반미 자주와 조국통일 투쟁의 이름 없는 전사가 되어 이 청춘 바치겠노라 동지는 언제나 말했습니다. 고통받는 농민의 아들로서 농민해방 참세상 건설에 한 목숨 바치겠노라 동지는 언제나 다짐하곤 했습니다. 전사의 맹세를 지켰기에 동지는 독재 정권의 감옥에 갇혔고, 또한 농민 활동가로서 마지막 쓰러지는 순간까지 회의와 투쟁에 치열했었습니다. 세상에 이런 사람이 어디에 있을까요. 자신의 미래보다는 조국의 운명을 걱정한 사람, 자신의 안락보다는 민족의 통일을 더 염원한 사람, 돈과 권력보다는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농민활동가로서의 고난의 길을 선택한 사람, 그는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여기 우리의 친구이자 동지인 그가 누웠습니다. 80년대 전두환 정권의 광폭한 탄압 속에서 동지는 학생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가꾸었으며, 90년 회장도 부회장도 끌려가버린 노태우 정권의 치하에서 동지는 권한대행으로서 끝까지 전선을 지켜냈습니다.

농민활동가로서의 삶을 선택한 동지는 도연맹 정책실장이라는 중임을 맡아 가진 모든 힘과 열정을 쏟아 부었습니다. 병든 몸를 이끌고 참가한 작년 동지의 마지막 상경투쟁에서 먹지 못해 초췌한 모습으로 버스 뒤쪽에서 구토를 하면서도 괜찮다며 웃던 동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급한 연락을 받고 달려간 병원에서 담담히 우리를 맞이하곤 긴박한 정세에 쉬고 있어 미안하다며 가열찬 투쟁을 부탁하던 동지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김성원동지! 그대는 이 땅의 아들이었고 진정한 전사였습니다.

마지막 만난 자리에서 동지는 말했지요. "삶은 길고 짧음의 차이만 있어 먼저 갈 뿐"이라고. 남겨진 이들은 허망하고 안타까워 이렇게 눈물 흘리지만 소리내어 울지는 않으렵니다.이 땅의 농민들이 노동자들이 민중들이 죽음의 문턱에서 죽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남은 자들은 슬퍼할 겨를도 없이 투쟁의 현장으로 달려가야겠지요. 그것이 동지가 진정으로 원하는 바이라고 여깁니다.

김성원동지! 정말 치열하게 살아온 세월이었습니다.

동지가 못다 이룬 그몸든 것 여기 살아 있는 자들에게 모두 맡기고 편히 쉬소서.

구룡이, 순복이가 기다리는 그 세상에서 다가올 민족해방, 통일조국, 농민해방의 참세상을 지켜보소서.

동지여! 편히 쉬소서!

진주시 나동 공원묘지(사천시 곤명면 용산리 다솔사 추모제 진행)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