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정보

김봉환-당시 53세

김봉환-당시 53세

김봉환(당시 53세)

1938년 12월 11일 출생
1977년 12월 22일 원진레이온 입사 (원액2과 근무)
1990년 9월 퇴사후 1차 쓰러져 말을 더듬기 시작
1990년 11월 26일 사당의원에서 이황화탄소 중독 의증 및 고혈압으로 진단받음
1990년 11월 27일 노동부와 회사측 요양신청 거부
1991년 1월 5일 노동부로부터 요양신청서 접수 통보 받음
1991년 1월 5일 오후 1시경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밤 10시 30분경에 운명
김봉환 동지는 77년 원진레이온에 입사하여 갓 태어난 하나뿐인 딸과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하였던 성실한 노동자였다. 그러나 입사 후 차츰 몸이 쇠약해지더니 급기야 CS2 중독 초기증상인 두통과 소화불량, 손발이 저리는 등 여러증상으로 83년 원진레이온에서 퇴사하였다. 그후 건물 경비등으로 생활을 꾸려 나가던 중 두통, 마비증세에 시달리다 89년 쓰러져 말을 더듬거리기 시작하고, 원진레이온의 직업병 문제가 널리 알려지기 시작하자 자신의 병이 원진레이온 근무시절 생긴 것이 아닐까하여 90년 10월 진료를 받아본 결과 “이황화탄소 중독의증 및 고혈압”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다. 이런 과정으로 김봉환 동지는 자기의 병이 직업병임을 알고 원진레이온 회사측에 산재요양을 요구하게 되었다. 그러나 회사측은 “이황화탄소 중독의증 및 고혈압”이라는 진단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동지가 근무하던 원액2과가 유해부서가 아니라는 이유로 절대로 요양신청을 해줄 수 없다고 거절하였다. 동지는 노동부에도 산재요양신청 허가를 요구했으나 노동부는 회사를 두둔하며, 접수 조차 거부하였다. 동지는 이에 굴하지 않고 계속적인 싸움으로 마침내 91년 1월5일 노동부로부터 요양신청서를 접수하라는 통보를 받았으나, 바로 그날 운명하였다.



동지를 생각하며


노동자, 시민여러분!

어린 외동딸과 사랑하는 부인을 남기고 또 다시 한 노동자가 한맺힌 세상을 떠나갑니다. 김봉환 동지는 1991년 1월5일 돌아가셨지만 회사측과 노동부의 무성의한 태도로 80여일 지나도록 편안히 눈감지 못하고, 차디찬 영안실에 누워있다가 이제 영영 사랑하는 가족과 우리의 곁을 떠나게 된 것입니다. 그 동안 시신은 심하게 부패하였고, 사랑하는 외동딸이 충격을 받아 예전의 맑고 명랑한 모습을 잃어버리고, 살림을 걱정하여 고등학교마저 포기하려 하고 있습니다. 동지는 이황화탄소라는 살인독가스를 마셔서 생긴 직업병으로 죽은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도 회사측은 이런 명명백백한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있습니다. 회사측은 동지를 다시 한 번 죽인 것이고 우리 사회의 양심을 죽이려 하고 있습니다.

공장의 직업병은 밖으로 나오면 공해의 원흉이 됩니다. 동지의 사건은 바로 우리의 죽음이며 우리사회의 건강문제를 드러낸 것입니다. 우리 모두 동지의 죽음을 애도하며 노동 형제들이 죽음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합시다.

우리의 싸움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김봉환 동지는 죽었지만 (주)원진레이온 직업병 투쟁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주)원진레이온의 많은 노동자들이 산업재해와 직업병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회사측은 노동자의 목숨을 돈벌이의 소모품으로 생각하고 있겠지만 우리는 단호하게 말합니다. “지금은 당신들이 세상을 속일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두고 보라. 온 지역주민들에게 독가스를 먹이고, 노동자들을 직업병으로 죽이는 직업병 제조공장을 계속하는 한, 우리는 온 국민의 단결된 힘으로 산업재해, 직업병 없는 세상을 위해 싸워 나갈 것이다”고……

오늘의 이 억울한 죽음을 내일의 힘찬 투쟁으로 승화시킵시다.



<추모시 -“동지여 부활하소서” 中에서>


원진레이온 노동자


열명의 사망 이백여명의 직업병 환자의 분노
그 속에 그대 설움 살아 숨쉬었습니다.
집회 도중 김장수 박수일 동지가 하반신 마비로 쓰러져가고
직업병 인정을 은폐하려는 사측의 가증스러움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떨쳐일어난
원진노동자 총파업
그 투쟁속에 그대 분노 화살되어 다시 살아났습니다.


노동부의 책임회피
사측의 직업병 인정 거부
그대 타오르는 횃불로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원진레이온 젊은 노동자
똑같은 가슴속 지울수 없는 횃불로
그대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우리 원진 노동자들은 자본가와 독재정권을 향해
피가슴 노여움으로
결연히 싸워나가리니
육신은 보내드리지만
김봉환 원진레이온 노동자여
그댄 영원히 원진레이온 가슴에
활활 타올라


매일매일 새로이 부활하소서

마석모란공원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