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당시22세

김태훈-당시22세

김태훈(당시22세)

1959년 4월 13일 광주에서 출생
1977년 광주 제일고등학교 졸업
1978년 서울대 사회계열 입학
1979년 서울대 경제학과 진입
1981년 5월 27일 경제학과 4학년 재학 중 도서관에서 투신, 운명
독실한 카톨릭 집안에서 태어난 김태훈 동지는 어려서 영세를 받았고 (세례명은 ‘다두’) 강한 희생정신의 소유자였다. 한때는 가톨릭 신부가 되고자 했고 강한 의지와 책임감을 어릴때부터 보여 왔다고 동지의 부모님은 말씀하신다.

대학에 입한한 후 EHSA라는 써클에 가입하여 열심히 활동했으며 동지의 얼굴 모습에서 보여주듯이 편안하고 푸근한 사람이었다.

고향 광주에서 대학살 만행이 자행되고 이에 대한 학내시위가 잦아지자 평소 말이 없던 동지는 더욱 말수가 적어졌다. 동지가 투신하던 그날도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시위가 있었다. 도서관에서 원서를 번역하고 있던 동지는 창너머로 침묵시위를 벌이는 학우들이 무수한 경찰과 사복형사들에게 구타당하며 끌려가는 모습을 보았다.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도서관과 아크로폴리스 주변에서 산발적으로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고 있던 그 때 도서관 6층에서 “전두환 물러가라”, “전두환 물러가라”, “전두환 물러가라” 세번의 구호소리와 함께 동지는 자신의 몸을 던졌다. 학원이 온통 중무장한 사복경찰로 채워지고 폭력과 체포, 위협의 눈초리에 숨조차 막히던 그 때, 분노, 두려움, 부끄러움이 뒤섞인 채 싸움이 사그러져 갈 때, 동지는 핸드마이크도, 유인물도 가지지 않은 빈 몸으로 몸을 던져 우리를 일깨운 것이다.

경기광주천주교공동묘지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