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대

강경대

강경대

- 1971년 2월 서울 출생
- 1990년 2월 서울 휘문고등학교 졸업
- 1991년 3월 명지대학교 경제학과에 입학
- 1991년 3월 22일 총학생회 진군식 시위 도중 학내진입한 전경의 직격 최루탄에 의해 안면 부상
- 1991년 4월 26일 학원자주화 완전 승리와 총학생회장 구출 투쟁 및 노태우 군사정권 타도 시위중 백골단의 쇠파이프 난타로 인해 심장막 내출혈로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 운명. 이후 민자당 해체와 공안통치 종식을 염원하는 국민항쟁으로 이어짐.
- 5월 14일 장례식이 경찰에 의해 저지됨
- 5월 20일 장례를 치룬 후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 안장
- 제 25차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인정자

91년 4월 24일 상명여대의 학자집회를 지지 연설을 하고 돌아오던 박광철 총학생회장이 불법연행되자, 명지대 학생들은 즉각적으로 투쟁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경찰은 총학생회장의 석방을 요구하는 학생들에게 최루탄을 난사하며 진압하였고, 학생들은 철야농성에 들어갔다.

4월 26일 '학원 자주화 완전승리와 노태우 군사정권 타도 및 총학생회장 구출을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경찰과 대치하던 강경대 동지는 시위자를 검거하기 위해 교내로 진입하여 골목에까지 경찰을 투입하여 무력진압을 하는 무자비한 백골단의 쇠파이프에 의해 집단 구타당하여 내출혈로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에 운명하였다.

동지는 아침에 학교에 오기 전에 "어머니 아버지, 학교에 가서 공부 열심히 하고 일찍 돌아오겠습니다. 경대올림" 이라는 글을 마지막으로 가족들에게 남겨두고 산화하였다.

4월 26일 '학원 자주화 완전승리와 노태우 군사정권 타도 및 총학생회장 구출을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경찰과 대치하던 강경대 동지는 시위자를 검거하기 위해 교내로 진입하여 골목에까지 경찰을 투입하여 무력진압을 하는 무자비한 백골단의 쇠파이프에 의해 집단 구타당하여 내출혈로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에 운명하였다.

국립5.18민주묘지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