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철-당시 22세

강상철-당시 22세

강상철(당시 22세)

1964년 3월 24일 전라남도 해남 출생
1986년 목포전문대 건축과 재학중 미등록으로 제적
목포 사회운동 청년연합 사무차장 역임
목포 평강교회 청년회 총무
1986년 6월 6일 12시 목포역 광장에서 민주화운동 탄압 중지와 5.18 규명, 직선제 개헌 단행을 촉구하는 양심선언을 외치며 분신
1986년 6월 26일 운명
제 16차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인정자

강상철 동지는 1964년 전남 해남에서 출생해 1986년 목포역 광장에서 분신하였다.


80년 5월 광주시민을 무참히 학살하고 들어선 전두환 정권의 비정함이 정국을 어지럽게 만들고 있으며


각 민주단체의 각성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삼민( 민주, 민족, 민중)주의를 좌경, 용공으로 모는 전두환 및 5.18 쿠데타 주동자를 몰아내고


민주인사 사면복권 및 석방과 직선제 개헌단행을 촉구했다.


“정의로운 죽음은 의로운 죽음이요, 승리의 죽임이며 마지막으로 남은 것은 전 민중의 함성이며, 동참이며,


투쟁의 길이며, 승리만이 남아 있을뿐입니다” 라고 확신하며 장렬히 산화하였다.


 


동지가 남긴글 양심선언문


80년의 해도 중반을 넘어서면서 정국이 어지러움은 무슨 까닭일까요?


80년 5월의 민중항쟁의 무참한 학살로 들어선 전두환 정권의 비정함이 정국을 어지럽게 만들고 있으며


각 민주단체의 각성이 필요합니다. 운동권 학생의 삼민주의(민주, 민족, 민중)을 모든 매스컴에선


용공·좌경으로 몰려고 함은 누군가가 지시하였기에 그렇다는 것입니다.


삼민주의를 용공·좌경이라 한다면 그들은 민주화를 바라지 않는 사람이며, 민족을 업신여긴 자이며 민중이


아닌 자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민중이 아닌 총두목이 누구냐 하면 그는 바로 전두환이라는 것입니다.


민중착취의 우두머리라는 것입니다. 현 전두환이를 모두가 인정하더라도 나는 인정할 수 없습니다.


우리 형제들을 무참히 얼마나 많은 사람을 사살하였습니까? 이제는 전두환이가 죽고, 독재가 죽고,


민주가 꽃피우고 민족이 통일되고 민중이 승리할 때가 왔습니다.


정의의 죽음은 의로운 죽음이요 승리의 죽음입니다. 마지막으로 남은 것은 여러분의 함성이며, 동참이며,


투쟁의 길이며, 승리만이 남아있을 뿐입니다.


아! 민주여 자유여…… 평등이여 그대는 어디로 가 있는가? 그대가 있는 곳에 나 함께 갈련다.


나 함께 그대와 더불어 살련다. 의로운 땅에 독재가 숨쉬고 그대들이 있으니 죽음의 골짜기로다.


오! 그대들이여 이 땅에 어서 와다오.


 


●우리의 주장●


1. 각 민중, 민주화 단체 탄압을 중지하라.


1. 각 민주인사를 사면복권 및 석방하라.


1. 직선제 개헌 단행하라.


1. 상수도세 지역차별 중지하라.


1. 5·18을 규명하라.


1. 전두환 및 5·18 쿠테타 주동자는 물러가라.


1986. 6. 6 강상철


 


저는 대한국민 국민으로서 매우 유감의 뜻을 전하는 바입니다. 진정한 애국자는 독재의 편이 아니다고 하고 싶은 말도


할 수 없게 하고 행동할 수 없는 처지에 있으니 말입니다. 모든 매스컴은 독재의 선전물에 불과하니 공신력을 잃고


허공에 헤매고 있는 모습이 처참하여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민중의 권리는 모조리 빼앗아 가고 독재의 세계 여행은 계속되면서 외채는 눈덩이 이상으로 불어가며


노동자의 생활은 쪼들어 갈 뿐 아니라 끗덕하면 해고 실직되어 가니 국민의 누구를 믿고 살아가야만 합니까?


이러한 생활속에서 현 전두환 정부를 인정할 수 없습니다.


군부 독재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민중에 의한 민주정부”를 수립하고 진정한 민중에 의한 민주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 땅에 “민주화” 꽃이 만발하고 통일의지가 꽃되어 북으로 넘칠 때 38선은 사라지고


사람은 사람끼리 짐승은 짐승끼리 바람은 바람끼리 모두가 끼리끼리 얼싸안고 춤추며 “우리 염원인 통일”을 이루고


후손에게 떳떳이 아름다운 우리 민족땅을 물려주는 것이 우리 세대의 해야할 과제이며 의무인 것이다.


그런데도 아직 젊은 세대들은 독재의 아성을 좋아하고 통일을 멀리하는 사람이 있으니 너무도 가슴아프고


오금 조려오고 있다. 춤추기를 좋아하고 싸우기를 좋아하고 있는 젊은 세대야 말로 있으나 마나 하는


존재 가치 없는 인간이다. 민족의 현실을 알고 역사의 주인이 되기 위하여 죽어가는 걺은이가 있는데도


그들은 비판하며 살아가는 젊은이들은 도대체 어느 민족의 자손이란 말인가? 일제시대 쪽바리 피를 받은 놈이란 말인가?


아니면 6·25때 양키놈 피를 받았단 말인가? 이제라도 늦지 않으니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갖고 민족 현실을 파악하고


과제가 무엇인가 다시 한번 깊은 생각속에서 찾아내어 과제를 풀 수 있기로 하자.


다시 말하거니와 진정한 역사의 주인이 된다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만은 아니다는 것을 알고 민족과 민중과 민주앞에


떳떳한 삶 그것이 바로 진정한 역사의 주인임을 알고 실천하는 사람이 되자!


 


동지를 생각하며


분단의 역사가 계속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오늘도 강동지는 계속 살아 숨쉬며 투쟁하고 있다.


강상철 동지 분신 3주기를 맞으며 그 날의 처절하고 장엄했던 싸움을 상기해 본다.


내 조국 산천은 아무 말도 없이 모든 것을 의연하게 포용해 버렸고 정권말기적 위협을 느낀 현정권만이


유일하게 더욱 더 압박만을 강요하고 있지만 우리 4천만 애국 민중들은, 백만애국 학도들은 가열차게 어둠의 쇠사슬을


끊고 압박을 터뜨리는 힘을 이곳저곳에서 끊임없이 표출하고 있다.


진실한 애국의 발로에서 동지의 넋을 기르며 내조국 한반도의 아픔을 이기고 계속된 미제와 민족 분열주의자들과의


싸움과 투쟁 속에서 자주, 민주, 통일을 외쳤고, 오늘도 아낌없이 온 몸을 불사르며 강동지의 함성은 살아있고


우리들 투쟁의 지름길이요, 등대가 될 것이다.


<강상철 동지 3주기 추모자료집 中에서>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