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 성료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 ‘민주주의 100년, 그리고 1987’성료

10일 오전 11시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최초 개최

-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를 통해 6․10민주항쟁의 의의와 민주주의 제도와 공정사회의 중요성, 민주인권기념관, 민주시민교육 기구 설립 당위성 등 강조


▢ 10일(월) 오전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가 주관하는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각 당 대표 등 정관계 인사 및 민주화운동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됐다.

▢ ‘서지현 검사(現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와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기념식은 등 독립유공자 후손과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사자, 남영동 고문 피해자 등이 참가한 애국가 제창, 경과보고 영상 상영, 대통령 기념사 (대독: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2019 국민의 소리 - 우리가 민주주의입니다!’, 가수 장필순씨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6.10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는 대통령을 국민의 손으로 직접 뽑을 수 있게 되었고, 국민의 힘으로 세상을 전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며 “민주주의는 제도이기 이전에 삶의 방식이고 민주주의가 더욱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불평등을 넘어 공정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인권이 민주인권기념관의 기초라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기구는 민주주의와 인권의 밭에 내리쬐는 햇볕이고 단비”라며 민주인권기념관과 민주시민교육 기구 설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2019 국민의 소리 - 우리가 민주주의 입니다!’는 시민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관련 헌법 조항과 함께 자신의 의견을 낭독하는 시간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과 함께 △김미숙(故 김용균씨 어머니) △한종선(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 모임대표) △양지혜(청소년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위티) △이민화(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 △이은아(전국 특성화고 졸업생 노동조합 위원장) △최연석(김제가족간첩단 사건 관련 남영동 고문피해자) 씨 등 7명이 무대에 올라 참가자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보도자료 끝. 붙임 자료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