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과 전망 26호

카카오스토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정성헌) 한국민주주의연구소가 학술지 '기억과 전망' 2012년 여름호(통권 26호)를 발간했다. 26호에는 특집 논문 3편, 기획 논문 5편, 기억과 증언 1편, 서평 1편 등 총 10편의 글이 수록되었다.



이번호 특집은 '민주화운동단체들에 대한 정치사회학적 고찰2'로, 지난 24호(2011년 6월 12일 발간) 와 동일 주제 특집의 후속편이라 할 수 있다. 당시에는 전국연합, 전노협, 한국노총/민노총에 대한 글이 실렸었는데 이번 호에는 참여연대, 전교조 그리고 시민운동과 정당의 관계를 다루었다. 

 
먼저 김정훈은 대표적인 시민운동단체 중의 하나인 ‘참여연대’의 성격 변화를 통해 한국 시민운동의 변화를 해석하고 있다. 지난 20여 년 동안 참여연대는 권력 감시 운동을 하는 활동가중심조직으로 존재해왔지만, 1990년대의 ‘대의의 대행’이라는 준정당적 역할에서 2000년대 들어서는 ‘진보적 공론장의 형성자’로 그 역할이 변화하고 있다고 진단한다.
이영재의 논문은 교사운동의 구조적 변화를 한국 사회운동의 발전과정 속에서 살펴보면서 그 발전 동력이 무엇이었는지 등을 분석하고 있다. 특히 1980년대 교육민주화 운동 관련 해직교사 문제를 중심으로 전교조내의 갈등, 운동방향등에 대한 평가를 시도하고 있는데, 이는 향후 교사운동이 나아갈 방향 그리고 전망에 대해 적지 않은 시사점을 줄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최종숙의 글은 한국의 개혁적 시민운동이 정당에 대한 ‘비판적 지지’를 통해 정당정치의 개혁과 정상화에 기여하였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즉 정당과의 ‘거리두기’와 ‘협력’을 적절히 구사함으로써 시민운동은 자율성을 유지하면서도 정책적 개선 등에 기여하였다는 것이다. 최근 일부 시민운동가들의 제도정치권에로의 진출 등이 빈번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이 글은 향후 심층적이고 다각적인 논의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호 기획 주제는 ‘민주주의의 새로운 흐름들’이다. 우선 김민정은 새로운 대안운동으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화폐운동의 성과와 한계를 살펴보고 있다. 문지영의 글은 지난 총선에서도 이슈화된 적이 있었던 여성정치할당제를 다루고 있다. 한신갑은 새로운 사회운동 영역의 하나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주목하고 있다. ‘태그달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온라인 사회운동의 기제가 오프라인의 그것과 얼마나 다를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2편의 일반논문은 우리 현대사의 중요한 운동들을 다루고 있다. 임미리의 논문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1971년 광주대단지 사건’ 당시 대책위원회의 역할이 과장되었다는 점을 드러내고 있다. 강은숙은 5.18시민군기동타격대의 생애사를 추적하면서 사회적 트라우마가 어떻게 형성 변화해 왔는가를 분석하고 있다. 



이번 호 ‘기억과 증언’에는 송철원 현대사기록연구원장의 ‘청사회(YTP)' 사건에 대한 증언이 실렸으며 서평에서는 정현백 성균관대 교수가 최한배의 자서전『길』(2011)을 소개하고 있다.




□ '기억과 전망' 2012년 여름호(통권26호) 목차


○ 특집 : 민주화운동단체들에 대한 정치사회학적 고찰 Ⅱ 

• 참여연대를 통해본 한국 시민운동의 변화: ‘대의의 대행’에서 ‘진보적 공론장의 형성자’로 (김정훈) 

• 한국사회운동에서 교사운동의 의미와 역할 변화: 전교조의 결성, 변화, 과제를 중심으로 (이영재) 

• 개혁적 시민운동과 정당의 관계맺기: ‘비판적 지지’를 통한 거리두기와 협력 (최종숙) 


○ 기획 : 민주주의의 새로운 흐름들 

• 지역화폐운동의 성과와 한계: 한국사례를 중심으로 (김민정)

• 한국의 민주주의와 양성평등: 여성정치할당제 문제를 중심으로 (문지영)

• 새로운 사회운동 방식을 통한 집단기억의 형성과 유지: 스누라이프에서의 태그달기 (한신갑) 


○ 일반 논문

• 1971년 광주대단지 사건의 재해석: 투쟁 주체와 결과를 중심으로 (임미리)

• 5·18시민군기동타격대원의 생애사를 통해 본 사회적 트라우마티즘 형성 과정 (강은숙)

○ 기억과 증언

• YTP<청사회(靑思會)> (송철원) 


○ 서평

 • 우리 시대의 또 다른 삶과 증언: 최한배 자서전『길』(정현백)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