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과 전망 23호

카카오스토리


사업회 한국민주주의연구소가 학술지 <기억과 전망> 2010년 겨울호(통권 제23호)를 발간했다. 제23호에는 특집 논문 및 일반 논문 각 4편과 회고 등 총 9편의 글과 서평 2편을 수록하고 있다.



이번 호는 ‘민주화운동과 문화’를 특집으로 다루고 있는데 이는 1970~1990년대 한국의 민주화를 이끌었던 주요 영역과 단체에 대한 비판적 검토라는 중기 계획의 일부이다.



특집의 첫 번째 논문은 1974년 11월 18일 결성된 ‘자유실천문인협의회’에 바탕하여 1987년 9월 17일에 재출범한 ‘민족문학작가회의’를 고찰했다. 고명철(광운대)은 ‘진보적 문학운동의 역경과 갱신’에서 문인들이 반민족, 반민주, 반민중을 의제로 함께 활동했다는 것은 높이 평가하지만, 1990년대 이후 진보적 문학계가 침체된 원인에 대해서는 냉정하게 분석하면서 신속한 대안 마련을 강조한다.



이명원(지행네트워크)은 ‘진보적 문예운동의 형성과 전개’에서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형성과 전개과정을 고찰했다. 그는 이 단체가 한국의 민주화에 기여한 점은 크나, 형식적 민주화가 이루어진 1990년 이후에는 질적으로 정체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순진(연세대)은 ‘한국전쟁 후 냉전의 논리와 식민지 기억의 재구성’에서 1950년대 ‘영화에서 드러난 권력 찬양의 역사’를 재구성하면서 이승만 찬양과 반공이라는 가치가 어떻게 문화에 의해 재생산되었는가를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성근제(고려대)는 20세기 후반 한국 민중가요운동을 ‘동아시아 예술 운동 내부의 ‘양식의 정치화’ 현상에 대하여’라는 주제에 담아냈다. 이 논문은 민주화운동과 맥을 같이하면서 동시에 민주화운동의 동력이기도 했던 민중가요가 어떻게 정치적 힘으로 작동하는지를 ‘양식의 정치화’라는 개념으로 설명한다.



문의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연구원 정호기(02-3709-7645)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