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행본

긴급조치9호 철폐투쟁 30주년 기념문집 <30년만에 다시 부르는 노래>



긴급조치9호 철폐투쟁 30주년 기념문집

긴급조치 1, 2, 4, 7호 등의 [SQ]종합판[SQ]이라고 불리던 긴급조치9호의 압제를 온몸으로 돌파해냈던 [SQ]긴급조치9호 세대[SQ]의 위치와 역할을 조명하고 있다.





목차

발간사 - 유신독재시대를 증언하자

논단 - 한국사회에서의 긴급조치9호 세대의 위치와 역할/ 소준섭



순수와 열정 그리고 고뇌의 시대/ 유영표

열정의 시대를 넘어/ 한경남

민주·평화·통일 시대를 위하여/ 장영달

계명대 홍정회와 긴조9호/ 백현국

담밖에서 싸우고 담안에서도 싸우고/ 선경식

[SQ]잊혀진 시대[SQ]의 역사 되살리기/ 이호웅

감옥에서 보낸 신혼생활/ 정명기

독재의 폭압에 온 몸으로 저항하다/ 양관수

에알이로즈를 아느냐?/ 원혜영

내 삶을 바꿔 놓은 감옥 안의 햇살/ 박계동

긴급조치9호와 호주제가 무슨 상관?/ 고은광순

내 젊은 날, 긴급조치9호 철폐와 반독재민주화투쟁의 행보/ 김영철

바위에 계란 던지기/ 노창식

무장군인과 긴급조치7호/ 도천수

감옥으로 또 감옥으로의 행진/ 박석운

그 빵잽이들은 지금 어디에/ 송병춘

[SQ]75년 6월 시론정보사건과 유신독재 치하 중앙대 학생운동/ 이석표, 백상태, 안정배

방황과 혼돈의 젊은 시절/ 이래경

태초에 절규가 있었다/ 정은교

나의 모교 한사연과 [SQ]70년대 서울대 학생운동/ 주대환

내인생의 필연적 선택과 서울대 최장기 수배생활/ 권형택

붉은 영산홍 같던 시절/ 김경택

[SQ]70년대 서강대 학생운동과 긴조9호/ 김선택, 부좌현

[SQ]77년 3월 관악의 꽃샘추위/ 김천우

[SQ]74학번 교수의 고민/ 김태일

처음 생각대로 살고 싶다/ 설훈

지천명에 생각하는 유책무/ 양춘승

[SQ]77년 이대 강당에 울린 심장소리/ 이정임

부르지 못한 노래-먹구름 덮인 74년/ 전재주

순수와 열정의 [SQ]70년대 광주/ 정용화

김지하 양심선언문과 나의 양심/ 조성두

교도소 안에서 가진 제2의 인생/ 최인규

내 푸르른[SQ]77년의 서울대26동 사회학과 심포지엄/ 김석준

참을 수 없는 것은[SQ]굴종[SQ]이었다/ 김현수

[SQ]긴급조치9호[SQ]는 선물/ 박인혜

그때가 어떤 때였는데/ 박태경

긴급조치-악법도 법인가/ 신일섭

긴급조치와 딴따라/ 유인택

기독학생회와 연세대 학생운동/ 이대수

영원한 나의 스승 양민호/ 이우재

긴급조치를 기념한다는 것/ 정경연

28년 만에 쓰는 자술서/ 정상시

안암골의 침묵을 깬[SQ]78년 9월 14일/ 천상만

작은 개울로 시작하였으나/ 김부겸

여명의 [SQ]79년, 서울대 9.11데모/ 김종채

[DQ]연행착오입니다![DQ], [DQ]뭐야? 이 자식아![DQ]/ 김현식

[SQ]77년 10월, 백양로와의 작별/ 노영민

10.25 유혈의 무악골 대첩/ 박성훈

삶의 전환과 아쉬움/ 배규식

쉰 살에 돌아보다-긴급조치9호와 나/ 성종대

1977년 4월 25일 [DQ]고대여! 너를 안고 통곡한다[DQ]/ 소영진

27년전의 활극/ 하석태,신명식

어머니 생각/ 엄주웅

자유와 민주에서 차별금지와 화해, 그리고 평화로/ 우원식

씁쓸한 기억-1979년 9월 정기 고연전 시위/ 이명식

함성 또 함성의[SQ]79년 서울대/ 이원주

긴조9호-악연에서 떨어지지 않는 인생의 딱지로/ 장정수

1979년 서울대 지하신문 사건의 전후/ 한철희

유신공주를 보면서 다시 한번 생각한다/ 서원정

[SQ]함성[SQ]그리고 수배생활/ 손호만

[SQ]사노라면[SQ]과 [SQ]화장을 고치고[SQ]/ 안동일

운명과도 같은 우연/ 안영근

내가 긴조세대라는 것을 일깨우는 조그만 일들/ 여균동

내가 박정희에게 감사하는 까닭/ 유대기

이우학교에 이르기까지/ 정광필

얼룩말의 추억/ 정해랑

나의 대학생활은 길었지만 청춘은 없었다/ 최영선

긴조 세대여 궐기하라/ 유승희

부산대 페인팅 사건 전말기/ 이상경

장대한 민주화 드라마의 결정적 전환점/ 정광민

긴급조치9호의 시대 학생운동 일지

긴급조치1,4,7,9호 전문

선언문



편집후기

기사제목 글쓴이
1 편집후기 긴급조치9호철폐투쟁30주년기념행사추진위원회
2 선언문 긴급조치9호철폐투쟁30주년기념행사추진위원회
3 긴급조치 1,4,7,9호 전문 긴급조치9호철폐투쟁30주년기념행사추진위원회
4 긴급조치9호 시대 학생운동 일지 긴급조치9호철폐투쟁30주년기념행사추진위원회
5 장대한 민주화 드라마의 결정적 전환점 정광민
6 부산대 페인팅 사건 전말기 이상경
7 긴조 세대여 궐기하라 유승희
8 나의 대학생활은 길었지만 청춘은 없었다 최영선
9 얼룩말의 추억 정해랑
10 이우학교에 이르기까지 정광필
11 내가 박정희에게 감사하는 까닭 유대기
12 내가 긴조세대라는 것을 일깨우는 조그만 일들 여균동
13 운명과도 같은 우연 안영근
14 사노라면 과 화장을고치고 안동일
15 함성 그리고 수배생활 손호만
16 유신공주를 보면서 다시 한번 생각한다 석원정
17 1979년 서울대 지하신문 사건의 전후 한철희
18 긴조9호-악연에서 떨어지지 않는 인생의 딱지로 장정수
19 함성 또 함성의 79년 서울대 이원주
20 씁쓸한 기억 - 1979년 9월 정기 고연전 시위 이명식
21 자유와 민주에서 차별금지와 화해 그리고 평화로 우원식
22 어머니 생각 엄주웅
23 27년 전의 활극 하석태,신명식
24 1977년 4월 25일 고대여! 너를 안고 통곡한다 소영진
25 쉰 살에 돌아보다 - 긴급조치9호와 나 성종대
26 삶의 전환과 아쉬움 배규식
27 10.25 유혈의 무악골 대첩 박성훈
28 77년 10월, 백양로와의 작별 노영민
29 연행착오입니다! , 뭐야? 이 자식아! 김현식
30 여명의 79년, 서울대 9.11데모 김종채
31 작은 개울로 시작하였으나 김부겸
32 안암골의 침묵을 깬 78년 9월 14일 천상만
33 28년 만에 쓰는 자술서 정상시
34 긴급조치를 기념한다는 것 정경연
35 영원한 나의 스승 양민호 이우재
36 기독학생회와 연세대 학생운동 이대수
37 긴급조치와 딴따라 유인택
38 긴급조치-악법도 법인가 신일섭
39 그때가 어떤 때였는데 박태경
40 긴급조치9호는 선물 박인혜
41 참을 수 없는 것은 굴종이었다 김현수
42 내 푸르른 77년의 서울대 26동 사회학과 심포지엄 김석준
43 교도소 안에서 가진 제2의 인생 최인규
44 김지하 양심선언문과 나의 양심 조성두
45 순수와 열정의 70년대 광주 정용화
46 부르지 못한 노래 - 먹구름 덮인 74년 전재주
47 77년 이대 강당에 울린 심장소리 이정임
48 지천명(知天命)에 생각하는 유책무(有責務) 양춘승
49 처음 생각대로 살고 싶다 설 훈
50 74학번 교수의 고민 김태일
51 77년 3월 관악의 꽃샘추위 김천우
52 70년대 서강대 학생운동과 긴조9호 김선택,부좌현
53 붉은 영산홍 같던 시절 김경택
54 내인생의 필연적 선택과 서울대 최장기 수배생활 권형택
55 나의 모교 한사연과 70년대 서울대 학생운동 주대환
56 태초에 절규가 있었다 정은교
57 방황과 혼동의 젊은 시절 이래경
58 75년 6월 시론정보사관과 유신독재 치하 중앙대 학생운동 이석표,백상태,안정배
59 그 빵잽이들은 지금 어디에 송병춘
60 감옥으로 또 감옥으로의 행진 박석운
61 무장군인과 긴급조치7호 도천수
62 바위에 계란 던지기 노창식
63 내 젊은 날, 긴급조치9호 철폐와 반독재민주화투쟁의 행보 김영철
64 긴급조치9호와 호주제가 무슨 상관? 고은광순
65 내 살을 바궈 놓은 감옥 안의 햇살 박계동
66 에알이로즈를 아느냐? 원혜영
67 독재의 폭압에 온 몸으로 저항하다 양관수
68 감옥에서 보낸 신혼생활 정명기
69 잊혀진 세대의 역사 되살리기 이호웅
70 담밖에서 싸우고 담안에서도 싸우고 선경식
71 계명대 홍정회와 긴조9호 백현국
72 민주,평화,통일 시대를 위하여 장영달
73 열정의 시대를 넘어 한경남
74 순수와 열정 그리고 고뇌의 시대 유영표
75 논단-한국사회에서의 긴급조치9호 서대의 위치와 역할 소준섭
76 발간사-유신독재시대를 증언하자 긴급조치9호철폐투쟁30주년기념행사추진위원회
목록으로